표 만들기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Ut elit tellus, luctus nec ullamcorper mattis, pulvinar dapibus leo.

텍스트 채우기

물 리스크 관리 요구하는 투자자 늘어

물 리스크 관리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투자자가 늘고 있다. 블랙록은 2020년 현재 가장 저평가된 리스크로 물을 주목하며 바로 지금이 물 리스크를 고려한 투자가 이뤄져야 하는 시점임을 강조했다.1 CDP에서도 물 정보공개 수요는 CDP Water가 시작한 2010년 이후 매년 증가해 왔다. 2020년 CDP를 통해 물 정보공개를 요청한 투자자의 총 자산운용 규모는 역대 최대인 106조 달러였다. 이런 수요에 맞춰 물 정보공개를 하는 기업 수 또한 매년 증가해 2020년에는 약 3,000개의 기업이 CDP Water에 응답했다. 이는 전년 대비 20% 증가한 수치이다. 비재무정보공시 의무가 있는 유럽 기업의 경우, 2020년 EU 전체 시총 상위 50개 기업이 온실가스 배출량에 이어 가장 많이 보고한 KPI는 물과 관련된 지표2였다.

물 관련 투자자 인게이지먼트 또한 증가하고 있다. 2020년 CDP를 통해 주요 기업에 직접 인게이지먼트를 진행하는 기관투자자의 수는 2017년 28개에서 2020년 80개로 늘었다. 노르웨이 국부펀드NBIM는 물 관련 요구 사항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기반으로2020년에만 피투자기업 500개의 정보공개를 평가했고, 그 중 90번에 걸쳐 기업과의 미팅을 진행했다. 인게이지먼트 대상으로는 가치사슬 절반에 물 소비량이 높은 섬유산업Adidas과, 광업Antofagasta, 유틸리티NextEra Energy 등이 포함됐다. 노르웨이가 2020년 말 기준, 물 리스크로 인해 투자철회를 결정한 기업 수는 누적 46개에 달했고, 이는 이슈별 리스크 기반 투자철회 기록에서 기후변화에 이어 2번째로 빈번한 이슈였다.3

물과 기후변화 리스크 통합적으로 관리 필요

물의 특성상 물 리스크 고려 시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적용하는 금융기관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미국 최대 연기금인 캘리포니아공무원연금기금CalPERS은 최근 운용기금 전체에 대한 물 관련 리스크 및 기후변화 물리적 리스크 통합분석을 통해 포트폴리오의 리스크 노출 정도를 파악했다. 아시아에선 일본의 미쓰이스미토모은행이 기후변화 시나리오인 RCP 2.6 및 8.5에 따른 물 리스크를 측정해 자사 포트폴리오 중 약 3~4백억 옌 규모의 자산이 물 관련 리스크에 노출된 것으로 보고하고 있다.

1. Troubled Waters, Blackrock Institute

2. The state of EU environmental disclosure in 2020, p28

3. Responsible investment, Government Pension Fund Global, 2020

4. Research: Moody’s – Climate-related risks pose long-term credit challenge for New South Wales – Moody’s

기후변화로 인한 물리적 변화가 가중되면서 투자자의 물 이슈에 대한 관심과 기업에 대한 인게이지먼트 또한 강화되고 있다. 기후변화로 인한 기온 상승과 변화하는 기후패턴을 통해 홍수 및 가뭄 등 물 스트레스를 야기하며, 이는 국가, 지방자치단체, 기업의 재무적 영향으로 이어진다.

CDP Water

John Doe
John Doe@username
Read More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Ut elit tellus, luctus nec ullamcorper mattis, pulvinar dapibus leo.
John Doe
John Doe@username
Read More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Ut elit tellus, luctus nec ullamcorper mattis, pulvinar dapibus leo.
John Doe
John Doe@username
Read More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Ut elit tellus, luctus nec ullamcorper mattis, pulvinar dapibus leo.
Previous
Next
Facebook
Twitter
LinkedIn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