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은 공동체의 지속가능발전에 기여합니다.​

사회책임투자 생태계 조성을 위한
입법지원과 정책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KoSIF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은
ESG의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봅니다.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은 ESG를 고려하는 사회책임투자(SRI) 촉진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장려를 통해 지속가능한 사회 건설에

기여하고자 2007년 설립된 비영리 기관입니다.

ESG 연구를 기반으로 한 입법지원, 정책개발, 관여활동, 캠페인과 홍보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지속가능발전 극대화를 위해

국내외 투자자, 시민사회, 정부, 국회 등과 협력하고 있습니다.

글보기
환경(E)보고서RE100
RE100 연간보고서
2022-01-19

 

목 차

 

  • RE100 회원현황(국가별, 섹터별)
  • RE100 회원사의 RE100달성 목표연도(국가별, 섹터별)
  • RE100 재생에너지 조달 트렌드 (유형별, 국가별)
  • RE100 발전설비 연식, 달성 장애요인 및 기타 정보

보고서 요약

 

RE100 회원현황

  • 2020년 보고기준, 가입기업 315개 (발간시점에서는 349개)
  • 최근 3년간 신규 가입기업의 62%(36개 기업)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RE100 재생에너지 사용 및 목표 현황

  • 315개 기업의 총 전력 사용량 340TWh 중 재생에너지 사용량은 152TWh(45%)
  • 회원사의 재생에너지 100% 사용 목표연도 평균은 2030년
  • 61개 기업(총 전력사용량 46TWh, 회원사 전체의 14% 규모)은 이미 재생에너지 100% 조달 목표 달성
  • 각 지역별 재생에너지 조달 규모가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 미국 42%, 유럽 34%, 아시아 11%, 오세아니아 1%, 지역 미공개 10%

 

RE100 재생에너지 조달 유형 분석

 

지역별 재생에너지 조달 트렌드/분석

  • 유럽: Green Tariff (54%), Unbundled EAC (33%), PPA (7.7%) 순으로 재생에너지 조달.
  • 북미: Unbundled EACs (49%), PPA (33%), Green Tariff (11%) 순으로 재생에너지 조달.
  • 아시아: Unbundled EAC (70%), PPA (21%), Green Tariff (8.3%) 순으로 재생에너지 조달.
  • 기타: 중국에서 PPA 접근성 개선될 경우, 제조업 주도의 재생에너지 전환 가속화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
    RE100 제조업 회원사들의 중국 사업장 전력소비량(10.9 TWh)은 기타 전 세계 사업장의 총 전력소비량보다 큼.
    - 섹터별 PPA활용 현황을 분석하면, 제조업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3%에 그침 (제조업은 전력소비량이 가장 큰 섹터)

 

 

신규 데이터 (RE100 발전설비 연식, Passive Sourcing 조달 비중)

  • 재생에너지 발전용량의 추가성 확인을 위해, 재생에너지를 조달하는 발전설비의 가동시작일 공개 요청 시작(첫해 응답률 약 30%)
  • PPA는 최신설비(가동시작년도 ‘16~’21년)증가를 주도했으며, Unbundled EAC 또한 96%가 2006년 이후의 발전설비로부터 조달되는 것으로 나타나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음. (재생에너지 발전설비 평균 자금조달 싸이클 15년)
  • Passive Sourcing* 각 지역별 순위: 미국, 영국, 이탈리아, 멕시코, 호주, 캐나다, 프랑스, 브라질, 독일, 네덜란드 순
    * Passive sourcing: 기존 제도 및 규정에 의해 발전된 재생에너지 전력을 조달하는 경우

 

<RE100 회원사가 재생에너지를 조달하는 발전설비연식>

<재생에너지가 수동적으로 조달된(Passively Sourced) 지역 순위>

 

RE100 달성 장애물

  • 2020년 기준, 회원사들이 재생에너지 조달에서의 어려움을 드러낸 지역은 한국과 일본 (2019년은 중국과 싱가폴)
  • 장애물 요인으로 가장 많이 언급된 것은 재생에너지 조달 제도의 부재(아르헨티나, 러시아, 한국)와 재생에너지 공급 부족(싱가폴, 일본)
  • RE100 회원사들이 한국에서 조달하는 재생에너지 비율은 한국에서의 전력사용량의 2%에 그치며, 장애물을 보고한 기업은 재생에너지 사용량 보고를 하지 않음.

 

<재생에너지 조달 장애요인/지역 분석>

 

기타

  • 총 54개 기업(평균 재생에너지 사용비중 60%)이 재생에너지 조달을 통해 비용절감을 보고함.
  • 총 77개 기업이 공급망을 통해 협력사에 재생에너지 사용을 권고하고 있으며, 추가로 35개 기업이 2년내 공급망 인게이지먼트 계획 공개

 

 

문의: 이성은 연구원(seongeun.lee@kosif.org)

 

 

첨부파일RE100 Annual Report 2021.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