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은 공동체의 지속가능발전에 기여합니다.​

사회책임투자 생태계 조성을 위한
입법지원과 정책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KoSIF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은
ESG의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봅니다.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은 ESG를 고려하는 사회책임투자(SRI) 촉진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장려를 통해 지속가능한 사회 건설에

기여하고자 2007년 설립된 비영리 기관입니다.

ESG 연구를 기반으로 한 입법지원, 정책개발, 관여활동, 캠페인과 홍보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지속가능발전 극대화를 위해

국내외 투자자, 시민사회, 정부, 국회 등과 협력하고 있습니다.

글보기
ESG정보공시보고서석탄금융
2021 한국 석탄금융 백서
2022-02-09

 

 

목 차

Executive Summary

 

한국석탄금융, 1년의 변화와 나아갈 길

탄소중립과 금융

금융기관의 석탄자산 리스크

금융의 탄소중립과 2030 로드맵

한국 석탄금융 트렌드

한국 석탄금융 순위

 

부록

  1. 설문조사 및 분석 방법론
  2. 공적금융기관 석탄금융 현황
  3. 민간금융기관 석탄금융 현황
  4. 탄소중립 목표 및 재생에너지 투자 현황
  5. 탄소중립 및 기후금융 이니셔티브 가입현황

보고서 요약

탈석탄금융 선언 및 탄소중립 목표 수립

  • 석탄발전 관련 신규 PF, 채권 투자 중단 선언 기관 수: 100개 (2020년 6월: 18개)
  • 석탄발전관련 자산 철회계획 응답 기관 수: 4개 (삼성화재, DB손해보험, AIA생명보험, 하이투자증권)
  • 탄소중립목표 수립 금융 기관 수: 14개 (공적금융: 2개 / 민간금융: 12개)
  • 금융배출량 포함 탄소중립목표 수립 기관 수: 8개 (공적금융: 0개 / 민간금융: 8개)
  • 탄소중립목표 수립 계획 금융 기관 수: 21개

 

금융기관 석탄자산 리스크 – 석탄자산 익스포져

  • 공적금융 39.9조원, 경영권확보 목적으로 한국전력의 지분(약 17조원 수준)을 보유하고 있는 산업은행이 전체의 45% 차지
  • 민간금융 46조원(손해보험 25.9조원, 생명보험 14.3조원, 은행 5조원)
  • 2030년 익스포져는 24.6조원으로 2021년의 33조원보다 높았으며, 2040년에도 28조원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

 

2030 로드맵 제시 없는 금융기관 탄소중립목표는 무의미

  • 2021년 석탄관련 금융배출량 4,423만tCO2e, 2040까지 3,000만tCO2e 이상 유지하다 빠르게 감소할 것으로 전망
  • 금융자산의 만기일 등을 고려하면, 2030년까지 화석연료 투자 지속해도 2050 탄소중립 달성은 어렵지 않을 것으로 전망
  • 금융기관의 탄소중립목표가 그린워싱 논란을 피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2030년 로드맵을 함께 제시
  • IMF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전세계 평균 온실가스 가격이 2030년까지 75달러에 도달해야 한다고 권고
  • NGFS의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는 한국의 탄소가격을 2030년 16만원, 2040년 30만원, 2050년 82만원 수준으로 전망
  • 국내 금융기관이 PF를 제공하거나 회사채를 인수한 기업 또는 프로젝트의 2050년 누적 탄소비용은 190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며, 이 가운데 150조원 가량은 2030년 이후에 발생할 것으로 예상

 

조사 및 분석 방법

조사대상 국내 공적, 민간 금융기관 전수를 대상으로 설문조사 진행

설문조사 방법

  • 공적 금융기관: 양이원영의원실을 통해 공적 금융기관이 속해 있는 주무부처에 설문지 발송
  • 민간 금융기관: 양이원영의원실을 통해 금융감독원에 자료 요청했으며, 금감원이 개별 민간 금융기관에 설문지 응답 받아 제공

조사기간 2009년 – 2021년 6월말

요청자료 석탄발전관련 PF대출, 회사채, 보험지원 금액지표 사용

설문 응답기관 64개 금융기관

분석 2009년부터 2021년 6월까지 제공된 석탄발전관련 PF대출, 회사채, 보험지원 금액 및 그 합을 기본 지표로 사용

 

문의: 김태한 책임연구원 (thkim@kosif.org)

첨부파일2021_한국석탄금융백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