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은 공동체의 지속가능발전에 기여합니다.​

사회책임투자 생태계 조성을 위한
입법지원과 정책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KoSIF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은
ESG의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봅니다.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은 ESG를 고려하는 사회책임투자(SRI) 촉진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장려를 통해 지속가능한 사회 건설에

기여하고자 2007년 설립된 비영리 기관입니다.

ESG 연구를 기반으로 한 입법지원, 정책개발, 관여활동, 캠페인과 홍보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지속가능발전 극대화를 위해

국내외 투자자, 시민사회, 정부, 국회 등과 협력하고 있습니다.

글보기
환경(E)소개자료CDP
CDP Supply Chain 프로그램
2022-03-28

Scope 3 중요성 확대, 글로벌 시장에서는 이미Scope 3  관리 강화 시작

기후변화 정책이 강화되면서 기업의 Scope 3 배출량, 즉 조직 경계 외의 가치사슬에서 발생 하는 배출량 관리의 필요성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2021년 7월, 유럽 의회가 탄소국경조정제도(Carbon Border Adjustment Mechanism, CBAM)입법안을 공개했다. 입법안에 따르면 EU 역외국으로부터 수입되는 대상 품목의 배출량에 따라 탄소 가격이 부과됩니다. 주목할만한 점은 복합재에 내재된 탄소 배출량을 계산하는 방식입니다. 단순재는 조직경계 내 생산과정에서 직접적으로 발생한 온실가스 배출량만을 고려합니다.

 

반면, 복합재의 내재배출량은 복합재 생산에 투입된 모든 중간재들의 배출량을 합산하여 산정합니다. 중간재들의 배출량은 복합재를 생산한 기업의 입장에서는 조직 경계 외의 업스트림에서 발생한 배출량입니다.

 

초기에는 규제 대상에 포함되는 품목이 매우 제한적이지만, 입법안에 따르면 대상은 점차 확대될 계획입니다. 뿐만 아니라 EU가 탄소국경조정 제도를 실질적으로 도입하게 된다면, 다른 국가들도 자국의 산업을 보호하기 위해 비슷한 메커니즘을 도입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미국에서도 이와 비슷한 내용을 담은 FAIR Transition and Competition Act이 2021년 7월 발의되었습니다.

 

규제에 앞서 시장에서는 글로벌 기업들은 이미 Scope 3 배출량 관리를 시작했습니다. 애플, BMW, 월마트 등 자사뿐만 아니라 공급망으로부터의 온실가스 감축을 목표로 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금융기관도 투자·대출 등으로 인한 기타 간접 배출량을 감축하려는 목표를 수립하기 시작했습니다.

 

CDP를 통한 Scope 3 관리

기업들이 Scope 3 관리를 시작하려고 할 때 처음에 부딪히는 가장 큰 어려움은 바로 Scope 3 배출량 데이터 수집입니다. CDP는 이러한 어려움을 개선하기 위해 기업이 협력사들의 환경정보공개를 요청하는 CDP Supply chain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현재 세계적으로 200개가 넘는 기업이 CDP SC 멤버로 참여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삼성전자가 2018년도부터 참여하고 있습니다.

 

CDP SC에 참여하는 기업은 협력사의 Scope 1,2,3 배출량 및 재생에너지 사용량, 감축 목표 등에 대한 정보를 취합할 수 있습니다. CDP 멤버는 기본적으로 1) 협력사의 응답 데이터 원본 2) 협력사 응답 분석 보고서 3) 스냅샷 리포트 4) Scope 3 리포트를 받게 됩니다 (아래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