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Integrity Society (BIS)는 세계은행ㆍ지멘스 청렴성 이니셔티브의 글로벌 반부패 프로젝트로

공정하고 투명한 비즈니스 환경 구축을 위한 반부패 공동 노력 프로젝트 입니다.

법ㆍ제도 개선을 통한 반부패 환경 조성과 기업의 준법윤리경영 역량 강화를 통한

공정하고 깨끗한 비즈니스 환경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BIS Impact Forum2022년 9월 30일유엔글로벌콤팩트(UNGC) 한국협회와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KoSIF)은 9월 30일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을 개최했습니다.기업 청렴성 제고 프로젝트인 Business Integrity Society(BIS)의 지난 성과를 돌아보고,기업 반부패가 나아갈 길에 대하여 기업, 정부, 학계, 국제기구, 시민사회 등과 함께 논의하였습니다.이동건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포럼 참석자를 환영하는 한편, BIS 프로젝트의 성과를 소개하고 행사 개최의 취지를 소개했습니다. 특히 “BIS는 올해로 종료되지만 반부패 노력은 끝나지 않는다”고 강조하며,“대내외적으로 더욱 신뢰받는 투명한 기업문화를 확산하기 위해포럼 참석자 한 명, 한 명이 앞으로도 청렴하고 지속가능한 비즈니스를 알리는 민간 대사가 되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공동주최인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김영호 이사장은 “부패가 없는 곳이라야 지속가능한 발전이 가능하다”고 말하며, 반부패 정책을 피해가는 수면 하의 부패 시도가 끊이지 않고 있음을 지적했습니다.또한 “BIS를 통해 발의된 자본시장법 개정안 및 조달사업 개정안도 본 회의까지 통과할 수 있도록 지속 추진하는 한편, 3년간 노력한 스튜어드십 관련 정책도 확실히 정착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후원인 지멘스를 대표하여 한국지멘스 정하중 대표이사는 “BIS 프로젝트가 스위스 바젤 반부패 공동노력 어워드 결선에서 27개 쟁쟁한 후보를 제치고 아시아 유일 최종 3개 우수 이니셔티브로 선정되었다”고 소개하며,“BIS 프로젝트와 지멘스 청렴성 이니셔티브는 이제 마무리되지만, 이는 반부패 공동노력의 새싹을 피운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이어 “본 행사에 참여하는 기업, 정부, 사회단체 모두 하나되어 반부패를 위한 노력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기대를 밝혔습니다.국회 이용우 의원은 “진실함, 솔직함, 청렴함 등으로 해석되는 ‘Integrity’는 기업이 가져야 할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말하며, “우리 사회에서 ESG를 환경으로만 국한하는...
2022.10.24 추천 0 조회 172
국내 기업 및 공공기관과 함께 우리 사회의 반부패 노력을 선도하고 있는 Business Integrity Society (BIS) 프로젝트가 스위스 바젤에서 열린 제4차 국제 반부패 공동노력 컨퍼런스(4th International Collective Action Conference 2022)에서  Outstanding Achievement 부문 3개 프로젝트 중 하나로 선정되어 수상했습니다.국제 반부패 공동노력 컨퍼런스는 공정하고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환경을 위한 공동 노력(collective action)을 주류화 하기 위하여 공공, 민간, 국제사회, 학계, 비영리 기관 등 각계의 저명 인사를 초청하여 인사이트를 나누는 국제 행사로, 바젤거버넌스연구소(Basel Institute on Governance)가 주최하고 지멘스 청렴성 이니셔티브(Siemens Integrity Initiative)가 후원합니다. 금년 행사에는 유엔마약범죄사무소(UNODC),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프랑스 부패방지청(AFA) 등 전 세계의 반부패 공동노력 담당자 240여 명이 참석하였습니다.올해로 4회째를 맞는 국제 반부패 공동노력 컨퍼런스에서는 개최 이래 처음으로 반부패 공동노력 어워드가 수여되었습니다. 행사를 주최한 바젤거버넌스연구소에 따르면, 전 세계 38개의 반부패 공동노력 이니셔티브가 어워드 공모에 참여한 가운데 전문가 평가단의 심사와 1,200여 명이 참여한 대중투표를 거쳐 최종 수상이 결정되었습니다. 수상은 Outstanding Achievement과 Inspirational Newcomer의 두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되었으며, 한국의 Business Integrity Society (BIS)는 Outstanding Achievement 부문의 27개 경쟁후보를 제치고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최종 3개의 우수 이니셔티브로 선정되었습니다.Business Integrity Society (BIS)는 세계은행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진행되는 지멘스 청렴성 이니셔티브의 펀딩으로 운영되는 반부패 프로젝트로, 국내 반부패 법∙제도 개선 및 기업∙공공기관의 반부패 역량강화를 통해 국내 비즈니스 환경의 투명성과 청렴성 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BIS는 2019년 10월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UN Global Compact Network Korea)와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KoSIF)이...
2022.07.26 추천 0 조회 558
에너지 산업 반부패 세미나(6/24) 결과 공유- ESG 시대 에너지 산업의 윤리∙준법 경영 -지난 6월 24일, 유엔글로벌콤팩트는 Business Integrity Society (BIS)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를 개최했습니다. ESG 시대 및 에너지 전환기를 지나며 직면하게 되는 다양한 주제에 대해 함께 고민하며, 에너지 산업의 각 기업∙기관의 반부패 현안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먼저 유연철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사무총장의 인사말로 세미나를 열었습니다. 유연철 사무총장은 “반부패와 윤리∙준법경영은 모든 기업활동의 근간이자 ESG 경영에 있어서도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하며, 에너지 산업의 부패는 사회 전체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중요하며, 기후변화 대응 과정에서 새롭게 등장하고 있는 사회 문제인 공정한 전환과 관련해서도 충분한 담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본 세미나가 에너지 산업의 부패 리스크 예방과 향후의 발전 방향 수립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행사 취지를 설명하였습니다. 이어서 류혜정 법무법인 지평 파트너 변호사를 통해 에너지 전환의 필요성과 함께 에너지 산업이 가지고 있는 잠재적인 부패 리스크를 살펴보고, 반부패 관련 규제 동향과 최근 기업 반부패 활동의 규율 방안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류혜정 파트너 변호사는 “지구 기온 상승 가속화에 따라 청정에너지에 대한 투자 규모를 과감히 확대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고 실제로 재생에너지의 비율은 급진적으로 확대될 전망”이라고 밝히며, “에너지 산업은 전통적으로 부패 리스크에 취약한 속성을 가지고 있고, 특히 국내의 경우 특수한 에너지 시장 구조에 따라 부패 리스크 또한 다른 양상으로 불거질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법규제 관점에서 “국내외적으로 이해충돌방지 규제를 포함한 일반적...
2022.07.20 추천 0 조회 596
0 +

BIS반부패 서약기업

문의안내

이성은 책임연구원 E-MAIL  seongeun.lee@kosif.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