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Integrity Society (BIS)는 세계은행ㆍ지멘스 청렴성 이니셔티브의 글로벌 반부패 프로젝트로

공정하고 투명한 비즈니스 환경 구축을 위한 반부패 공동 노력 프로젝트 입니다.

법ㆍ제도 개선을 통한 반부패 환경 조성과 기업의 준법윤리경영 역량 강화를 통한

공정하고 깨끗한 비즈니스 환경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BIS는 기업 반부패 환경을 통해 공정하고 청렴한 사회를 만들고, ESG에 기반한 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하는 반부패 서약> 참여 기업/기관을 모집합니다. 서약 기업/기관은 3/25(금) 개최되는 <2022 BIS Summit>에서 공동노력(Collective Action)의 의미로 함께 모여 서약을 선포하는 세리모니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행사 프로그램은 아래와 같습니다.서약 기업/기관은 3/25(금) 개최되는 <2022 BIS Summit>에서 공동노력(Collective Action)의 의미로 함께 모여 서약을 선포하는 세리모니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행사 프로그램은 아래와 같습니다.·        서약을 원하시는 기업/기관은 아래 서약서 파일을 다운로드하여 대표이사님의 서명 후, 스캔본과 기업/기관 로고 파일을 3/11(금)까지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gckorea@globalcompact.kr)로 송부해 주시기 바랍니다. ·        행사 현장에서 진행되는 BIS 반부패 서약식 세리모니는 임원 이상만 참여가 가능하며, 단체사진 촬영으로 진행됩니다. ※  코로나19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오프라인 참석은 기업/기관 당 최대 2명으로 제안합니다. 오프라인 신청은 선착순으로 마감될 예정이오니 빠른 신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참가신청: https://docs.google.com/forms/d/1wZIV16XCq2wkgBkHpMYrgDE6LlxgdFdHuAt9foB9FgM/viewform?edit_requested=true 문의: 이성은 연구원 (seongeun.lee@kosif.org)
2022.02.22 추천 0 조회 814
기업 반부패 환경조성 정책질의서 각 당 답변 현황 -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사회책임투자 활성화 방안 중심 -   더불어민주당 : 2016년 총선과 2017년 대선 답변보다 후퇴 정의당 : 일관된 ‘찬성’ 그러나 형식적이며 내용은 매우 미흡 민생당 : 일부 찬성 의견에도 기한 내 미답변과 내용도 미흡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 : 무응답. 사실상 정책 없어 공당으로 무책임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과 사회책임투자(SRI) 활성화를 통한 기업 반부패 환경조성과 관련한 법·제도·정책 구축에 현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태도가 2016년 제20대 총선과 비교해 전반적으로 후퇴했다. 정의당은 ‘찬성’이라는 일관성을 보였으나 내용은 형식적이고 매우 미흡했다. 민생당은 일부 문항에 대해 기한 내 답변을 못하는 등 미흡하기는 마찬가지였다.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은 답변 기간이 충분했음에도 응답하지 않아 공당으로서 무책임한 모습을 보였다. 두 당은 글로벌적으로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사회책임투자, 스튜어드십 코드 등에 대해 사실상 무관심하다고 평가할 수 있다.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과 국제기구인 유엔글로벌콤팩트한국협회는 국내 기업의 반부패 환경 조성을 조성한다는 목표 아래, 주요 정당(5개 정당)에 정책질의서를 보내고 답변서를 분석하고 평가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총선 이후 해체될 가능성이 높은 비례전문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미래한국당은 정책질의서 대상에서 제외했다.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과 유엔글로벌콤팩트한국협회는 국내 기업의 반부패 환경 조성을 위해 국제적으로 대세가 되고 있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사회책임투자, 스튜어드십 코드 활성화 등 시장 친화적 인프라 구축에 주목하고 이에 대한 각 당의 입장을 물었다. △ 반부패 등 ESG 정보공개 의무화(자본시장법 개정) △반부패 등 ESG를 고려한 사회적...
2022.01.10 추천 0 조회 934
지속가능한 공공조달 도입을 위한 입법발의- 공공조달 사업에 ESG 고려 의무화- 우리나라 중소중견기업, ESG 사각지대에 놓여 있어- 자본시장의 뉴노멀인 ESG, 시장친화적인 방법으로 내재화 필요이용선 의원(더불어민주당/양천구을)은 8월 16일,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요소를 고려한 지속가능공공조달의 실질적인 정착을 위해「조달사업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약칭: 공공조달법)을 대표 발의했다. 이용선 의원은 "ESG가 기업경영의 핵심으로 확산되고 있으나, 우리나라 중소 중견기업의 경우 ESG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라며, "우리나라 GDP의 7.1%(135조원)에 해당하는 공공구매력을 적극 활용해 경쟁력 제고에 힘써야한다"고 강조했다. ESG는 자본시장의 뉴노멀로 자리잡고 있다. ESG가 기업가치에 영향을 준다는 인식하에 국제회계기준(IFRS)는 ESG 정보공개 표준화를 진행하고 있다. ESG 요소를 고려한 투자의사결정을 실행하는 금융기관이 늘어나고 있으며 ESG 경영 도입을 대내외적으로 공표하는 기업이 급증하고 있다. 무엇보다 기업의 ESG 경영 여부에 따라 제품구매를 결정하는 소비자가 늘어나 ESG 요소 관리는 기업의 필수 생존전략으로 대두하고 있다. 선진국에선 이미 보편화된 지속가능공공조달연 규모 2,400조원(우리나라 약 17배) 이상의 공공조달 시장인 유럽연합의 경우, 시장친화적인 방식으로 중소기업의 ESG 체질개선을 이뤄 오고 있다. 정부기관 조달, 공기업 조달, 민관 협력사업 전체에 지속가능 공공조달을 시행하고 있으며, 조달 대상인 재화 또는 서비스 자체를 넘어 생산-조달-배송 전반의 과정을 고려하는 전 생애주기 가치와 전체 비용을 고려해 조달하고 있다. 유럽연합을 탈퇴한 영국 또한 올해부터 모든 중앙정부부처 및 공공기관의 조달 절차에 ESG 관련 항목을 의무적으로 명시하고 및 최소 10% 가중치를 부여하도록 하고 있다. 국내 중소 중견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조속히 도입해야유럽연합에서 공급망 실사의무를 추진하면서 ESG와의 접점이 거의 없었던...
2021.08.16 추천 0 조회 883
0 +

BIS반부패 서약기업

문의안내

이성은 책임연구원 E-MAIL  seongeun.lee@kosif.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