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에너지 구매하면, 탄소감축으로 인정

성윤모 산업부 장관, RE100 참여 독려…탄소배출권 구매부담 줄어들 듯

기업이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로 생산된 전력을 구매하면 온실가스 감축 실적으로 인정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국내 기업들이 ‘RE100’ 운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돕고, 신재생에너지 수요를 확대하기 위해서다. RE100은 2050년까지 전력 사용량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자는 글로벌 캠페인으로 애플과 구글, BMW 등 242개 글로벌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일 ‘그린뉴딜 정책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재생에너지 분야 제도혁신 방안을 논의했다. 성 장관은 “재생에너지를 구매하는 다양한 방법이 마련된 만큼 앞으로 국내기업들이 RE100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며 “정부와 기업이 협력해 세계적 수준 기술력을 확보하고 재생에너지 활용을 확대해 나가면 한국이 그린뉴딜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대면으로 치뤄진 이번 간담회에는 한화솔류션과 LG전자, 신성이엔지, 현대에너지솔루션, 주성엔지니어링, SK하이닉스, 삼성전자, LG화학, CDP한국위원회, 대주전자재료, 한국전력, 한국에너지공단,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이 참석했다.

그동안 국내 기업들은 RE100에 참여하는 해외 기업들로부터 재생에너지를 사용하라는 요구를 받았으나, 선별적으로 해당 전력을 이용할 수 있는 제도가 없어 입찰과정 등에서 불이익을 받았다.

산업부는 이에 따라 △녹색프리미엄제 △인증서(REC) 구매 △제3자 PPA △지분투자 △자가발전 등 국내 RE100 이행수단을 마련했다. 녹색프리미엄제란 한전이 구입한 재생에너지 전력을 일반 전기요금보다 높은 가격으로 구매하는 것을 말한다. 간접적으로 재생에너지 전력을 구매하는 효과가 있다. 제3자 PPA는 한전 중개로 재생에너지 사업자로부터 전력을 직접 구매하는 제도다.

이밖에도 기업들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RPS)에 활용되지 않은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를 직접 구매하거나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 지분을 투자할 수 있다. 또 자가소유 재생에너지 설비를 통해 전력을 생산하는 것도 RE100 참여로 인정된다.

산업부와 환경부는 해당 방안을 통해 기업이 RE100에 참여하면 이를 온실가스 감축실적으로 인정하기로 했다. 단 녹색프리미엄제는 감축실적으로 인정하지 않는다.

산업부 관계자는 “글로벌 기업들이 입찰시 재생에너지 사용 조건을 제시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지금까지는 수단이 없었다”며 “RE100에 참여하면 해당 조건을 충족하고, 탄소감축실적으로 인정됨에 따라 탄소배출권을 적게 구입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산업부는 태양광 R&D(연구개발) 혁신전략을 발표하고 고효율 태양전지 개발을 지원하기로 했다. 5년간 약 1900억원을 투자해 2030년까지 탠덤 태양전지 효율을 35%로 높일 계획이다. 정부는 이밖에도 5년간 980억원을 투자해 태양광 입지다변화와 ICT(정보통신기술) 융합 지능형 서비스를 개발한다. 셀·모듈기술에 420억원을 투자해 2023년까지 와트당 단가를 지난해 기준 0.22달러에서 0.17달러로 낮춘다.

정부는 태양광 셀·모듈기업과 소재·부품·장비 기업이 참여하는 대형플래그십 R&D도 실시한다. 3년간 200억원이 투입될 계획이다. 개발제품 공정과 성능을 양산 전 단계에서 검증할 수 있는 기업공동 연구인프라도 구축된다.

머니투데이 안재용 기자 기사원문

Recommend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