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기업 11곳 참여한 재생에너지 이니셔티브 발족

삼성전자·SK·하이닉스·신한·KB금융 등 11곳 참여
기업 실무진 스터디 등 재생에너지 인식 제고 활동

삼성전자, SK, 하이닉스 등 주요 민간기업과 세계자연기금,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등 시민사회단체가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를 위해 손잡았다.

한국사회책임포럼, 세계자연기금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24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기후행동 컨퍼런스 2020’에서 ‘기업 재생에너지 이니셔티브(Corporate Renewable Energy Initiative, CoRE 이니셔티브)’를 발족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족한 CoRE 이니셔티브에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삼성디스플레이 ▲아모레퍼시픽 ▲신한금융그룹 ▲KB금융그룹 ▲IBK기업은행 ▲DGB금융그룹 ▲삼성화재해상보험 ▲DHL코리아 ▲엘오티베큠 총 11개 민간기업이 참여했다.

또 ▲세계자연기금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 등 시민사회 단체 4곳도 동참했다.

CoRE 이니셔티브는 기후위기를 해결하고 글로벌 기업으로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이해 기업의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아직까지 부족한 국내 기업들의 재생에너지 사용에 대한 인식과 역량 부족을 강화하고 재생에너지 조달향상을 위한 정책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CoRE 이니셔티브는 올 하반기에 ▲기업 경영진 인식 제고 ▲기업 실무진 세미나 및 스터디 그룹 운영 ▲재생에너지 확대 관련 실무진 대상 가이드라인 발간한다.

이후 재생에너지 조달향상을 위한 정책환경 조성을 위해 ▲재생에너지 조달 원칙 발간 ▲기업, 정부 등 주요 이해관계자 소통채널 마련 ▲재생에너지 조달정책에 대한 국회 연계포럼 추진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홍윤희 세계자연기금(WWF)사무총장은 “전 세계적으로 다양한 경제 주체들이 연대를 통해 기후변화에 대응해 오고 있다”며 “국내 기업이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라는 공동의 목표를 위해 자발적으로 CoRE 이니셔티브에 참여해 협력한다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양춘승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상임이사는 “글로벌 신기후체제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국내 기업의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는 더 이상 미루어 질 수 없다”면서 “이해관계자들이 재생에너지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서로 적극 소통해 국내 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현명한 제도를 조속히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Recommend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