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SK도 가입한 연합체 RE100 “韓, 재생에너지 100% 힘든 나라”

모하비 사막의 태양광 바전 단지에 'Google' 로고를 만들어놓은 모습. REUTERS=연합뉴스

모하비 사막의 태양광 바전 단지에 ‘Google’ 로고를 만들어놓은 모습. REUTERS=연합뉴스
‘100% 재생에너지 사용’를 목표로 하는 261개 기업(RE100)이 ‘재생에너지 100% 달성이 어려운 나라’ 10곳 중 한 곳으로 한국을 꼽았다. 영국의 비영리단체 ‘더 클라이밋 그룹’이 펴낸 연례 보고서〈RE100 Annual Progress and Insights Report 2020〉에서 밝힌 내용이다.

‘RE100’은 “2050년까지 사용하는 에너지를 모두 재생에너지로 채우겠다”고 선언한 기업들이 모인 연합체다. ‘더 클라이밋 그룹’이 2014년 주도적으로 만들었고, 구글·애플·GM·이케아 등 전세계 263개 기업이 가입해 있다. 우리나라에선 지난달 SK그룹이 최초로 가입했다. 이 기업들이 120개국에서 사용하는 청정에너지는 호주 전체 에너지 사용량보다 많다. 

이들은 보고서에서 ‘RE100′ 달성이 어려운 나라로 호주, 중국, 일본, 싱가폴, 인도네시아, 태국 등과 함께 한국을 꼽았다. RE100 기업들은 유럽에선 에너지 사용량의 81%, 북미에선 59%를 재생에너지로 채웠다. 하지만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선 재생에너지 사용량 비중이 16%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한국, 재생에너지 부족에 판매 구조도 미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한국판 뉴딜, 그린에너지 현장방문 행사에서 전북 부안군 위도 고창 구시포 인근 해상의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단지를 방문,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한국판 뉴딜, 그린에너지 현장방문 행사에서 전북 부안군 위도 고창 구시포 인근 해상의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단지를 방문,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한국은 사용가능한 재생에너지 양이 부족한 점과 함께 재생에너지 전환을 막는 각종 규제가 많다는 점이 RE100 달성의 장벽으로 꼽혔다. 시장조사업체 블룸버그NEF에 따르면 한국은 ‘2025년까지 풍력‧태양광 발전량 42.7GW’란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확률이 75%로 추정됐다.

기업들이 개별 에너지 생산자에게서 직접 전기를 구매하지 못하는 구조도 걸림돌로 지적됐다. 이런 탓에 한국에서 재생에너지 사용을 추구하는 기업들은 현장에서 기업이 직접 만들어 사용하는 방법을 쓰고 있다. 보고서는 “최근 재생에너지 시장 발전에도 불구하고 재생에너지를 따로 구매할 수 있는 공식적인 시스템이 없어, 탄소를 배출하지 않은 재생에너지를 공급 받을 수 없는 구조”라고 밝혔다.

“코로나19 회복기에 녹색경제로 전환이 이득” 

다만 보고서는 한국 정부가 선언한 ‘그린뉴딜’과 ‘2050 탄소중립’을 이루는 과정에서 한전 외의 제3자가 전기를 직접 판매할 수 있는 방법이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현재 재생에너지로 만들어진 전력을 구매하면 발급하는 ‘재생에너지 구매확인서’도 유력한 수단으로 꼽았다.https://ad.imp.joins.com/html/joongang_p/article/article@article_body_250x250?_cid=7TzXV_PfR6u5epgxyPjtOA&_uid=67psAGuYsz7-Jy9K9c3M9sNNaOTR2B61ONZfWV_LqJ6EAM4qWzAZAbZRd2tVd3hKbVFYMlhFV3NYcUE5UDd3AstB1_jVrUqEgAPLQdf41a1KhIA&_ref=https%3A%2F%2Fnews.joins.com%2Farticle%2F23946626

클라이밋 그룹의 회장 샘 키민스는 “전 세계적으로 기업들이 재생에너지 투자를 늘리고 수요도 늘어나는데, 이 수요 기반 에너지 혁명에 몇몇 시장은 뒤떨어진 규제와 높은 가격으로 인해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회복기에 녹색 경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이 부분을 해결하는 게 이득이 큰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SK도 가입한 연합체 RE100 “韓, 재생에너지 100% 힘든 나라”

[이데일리]SK그룹, 한국 첫 ‘RE100’ 가입 확정

2050년까지 전력량 100% 재생에너지로
가입 안한 계열사도 RE100에 준해 계획 실행

영국 런던 소재 다국적 비영리기구 ‘더 클라이밋 그룹’(The Climate Group)은 4일(현지시간) SK그룹 7개사가 RE100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일 가입신청서를 제출한 지 한 달 만이다.

RE100은 재생에너지 100%를 의미하며, 여기에 가입한 기업은 2050년까지 사용전력량 100%를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조달할 계획이다. 2014년 더 클라이밋 그룹이 시작한 캠페인엔 구글, 애플, 제너럴모터스(GM), 이케아 등 세계 263개사가 가입했다.

이번에 RE100에 가입한 기업은 SK(034730)와 SK텔레콤(017670), SK브로드밴드, SK하이닉스(000660)SKC(011790)SK머티리얼즈(036490), SK실트론 등 7개사다. 다만 SK아이이티테크놀로지의 경우 사실상 가입됐지만 홈페이지를 비롯한 외부 소통 채널을 구축한 후 공식 가입 절차를 마칠 예정이다.

이번 가입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0월 최고경영자(CEO) 세미나에서 미래 성장전략 가운데 하나로 강조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가운데 환경 부문의 실행을 가속화하기 위한 방안이었다.

RE100에 가입한 후 1년 안에 이행계획을 제출해야 하며, 더 클라이밋 그룹이 매년 이행상황을 점검한다. 이들 8개사는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한국전력과 계약을 맺고 재생에너지를 공급받는 ‘제3자 PPA’(전력구매계약)이나 한국전력에 프리미엄 요금을 지불하고 전력을 구매하면 재생에너지 사용으로 인정받는 ‘녹색요금제’ 등을 활용할 방침이며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 지분을 투자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지분 투자 역시 재생에너지 사용으로 인정받는다.

https://tm.interworksmedia.co.kr/ads.sx/42D62A52SK그룹은 RE100 가입 대상이 아닌 SK E&S와 SK에너지, SK가스 등에 대해서도 자체적으로 RE100에 준하는 목표를 세우고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한다.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도 회사 단위라는 가입 조건에 맞지 않아 가입을 신청하진 않았지만 RE100과 동일한 목표를 세우고 실행할 계획이다.

이석희 SK하이닉스 CEO는 “한국에서 처음으로 RE100에 가입해 자랑스럽다”며 “급속한 기후 변화는 기업 지속가능성을 넘어 인류 생존에 영향을 주는 이슈로 SK하이닉스가 이를 해결하는 데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글로벌이코노믹]’RE100 선언’ 수자원공사 “주민참여 확대로 재생에너지 보급 가속화”

국내 공공기관 최초로 ‘RE100(기업이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사용하는 캠페인)’ 참여를 선언한 한국수자원공사가 재생에너지 사업에 주민참여도 확대하고 있다.

수자원공사는 국내 수상태양광 중 최대 규모인 41메가외트(㎿) 규모의 경남 합천군 합천댐 수상태양광 사업이 21일 본격 착수에 들어갔다고 22일 밝혔다.

합천댐 수상태양광 사업은 약 6만 명에게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로, 총 사업비는 924억 원이며, 내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화큐셀이 시공을 맡으며, 합천군의 상징인 ‘매화’를 형상화한 형태로 조성된다.

특히, 이 사업은 지역주민이 건설단계부터 완공 이후 운영과 수익 배분까지 참여하는 ‘주민참여형’ 사업으로 조성된다.https://googleads.g.doubleclick.net/pagead/ads?guci=2.2.0.0.2.2.0.0&client=ca-pub-5446616653758529&output=html&h=200&slotname=9868855853&adk=3091662233&adf=456073974&pi=t.ma~as.9868855853&w=580&lmt=1608734217&psa=1&format=580×200&url=https%3A%2F%2Fnews.g-enews.com%2Fko-kr%2Fnews%2Farticle%2Fnews_all%2F202012221149038421620e02e8e3_1%2Farticle.html%3Fmd%3D20201222115542_R&flash=0&wgl=1&tt_state=W3siaXNzdWVyT3JpZ2luIjoiaHR0cHM6Ly9hZHNlcnZpY2UuZ29vZ2xlLmNvbSIsInN0YXRlIjowfSx7Imlzc3Vlck9yaWdpbiI6Imh0dHBzOi8vYXR0ZXN0YXRpb24uYW5kcm9pZC5jb20iLCJzdGF0ZSI6MH1d&dt=1608734214329&bpp=50&bdt=1151&idt=3177&shv=r20201203&cbv=r20190131&ptt=9&saldr=aa&abxe=1&prev_fmts=0x0&nras=1&correlator=8769625801523&frm=20&pv=1&ga_vid=1896740525.1608734217&ga_sid=1608734217&ga_hid=1533711061&ga_fc=0&u_tz=540&u_his=1&u_java=0&u_h=1080&u_w=1920&u_ah=1040&u_aw=1920&u_cd=24&u_nplug=3&u_nmime=4&adx=312&ady=1375&biw=1903&bih=969&scr_x=0&scr_y=0&oid=3&pvsid=525592072983096&pem=885&ref=https%3A%2F%2Fsearch.naver.com%2Fsearch.naver%3Fwhere%3Dnews%26sm%3Dtab_jum%26query%3DRE100&rx=0&eae=0&fc=1920&brdim=10%2C-1077%2C10%2C-1077%2C1920%2C-1080%2C1914%2C1034%2C1920%2C969&vis=1&rsz=%7C%7CoeEbr%7C&abl=CS&pfx=0&fu=8192&bc=31&ifi=1&uci=a!1&btvi=1&fsb=1&xpc=7cmmR59n44&p=https%3A//news.g-enews.com&dtd=3232
수상태양광 설비공사에 필요한 토목과 전기 분야 인력을 지역에서 우선 고용했고, 완공 이후 약 20년 동안 운영에 필요한 유지보수 인력 역시 지역주민으로 채용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주민이 이 사업에 투자자로 참여할 경우, 향후 20년간 참여 비율에 따라 4~10%의 고정 이자수익을 배분 받는다.

합천댐 주민협의체 박천갑 회장은 “수상태양광이 지역주민의 수익과 고용을 창출하고, 관광자원으로도 활용돼 낙후된 지역경제를 재건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자원공사는 향후 10.5기가와트(GW) 규모의 수상태양광을 추가로 보급해 정부의 탄소중립 목표인 2050년보다 빠른 2035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수자원공사는 지난달 공사 창립 53주년 기넘식에서 국내 공공기관 최초로 ‘RE100’ 참여를 선언했다.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이 가속화되는 동시에 지역사회와의 상생방안 역시 동반돼야 한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주민참여형 수상태양광 사업을 에너지 전환의 모범 사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

이원욱 “SK, RE100 가입 환영한다”

SK그룹사 8곳이 사용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RE100 운동에 동참할 뜻을 밝혔다.

이원욱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은 2일 SK그룹 계열사 8곳의 국내 최초 RE100 가입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에 따르면, SK그룹은 SK주식회사·SK텔레콤·SK하이닉스·SKC·SK실트론·SK머티리얼즈·SK브로드밴드·SK아이이테크놀로지 등 8곳의 RE100위원회 가입신청서를 2일 제출했다.

RE100(Renewable Energy 100%)은 기업에서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것을 이른다.

국회에서 ‘신재생에너지 전도사’로 불리는 이원욱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이 RE100 의제를 이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지난 20대 국회서도 RE100법(전기사업법·신재생에너지법 개정안)을 발의했으며, 국회 신재생에너지포럼 대표를 역임해 시민사회 및 삼성전자 등 여러 기업들과 재생에너지 선택권 이니셔티브를 구축했다. 현재 RE100 이니셔티브에는 이원욱 의원실, 사회책임투자포럼, WWF 등이 참여하고 있다.

과방위원장 취임 이후에는 기후변화에 대응해 ‘종이 없는 국감’을 실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아울러 청소년을 위한 에너지 입문서로 ‘미래에너지 백과사전’, ‘신재생에너지 백과사전’, ‘수소에너지 백과사전’ 등 총 3편의 시리즈물을 출간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신재생에너지 사용 확대는 우리가 미래세대를 위해 할 수 있는 가장 적극적인 환경보존 활동”이라며 “이번 SK의 RE100 가입 발표가 다른 기업들의 참여 의지를 높이는 자극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양춘승 사회책임투자포럼 상임이사 역시 환영의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한국세정신문 (https://www.taxtimes.co.kr)